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엔씨소프트 스카우트팀 8명 구성전 용마고 박동수 감독 팀장으로

   
 
프로야구 제9구단인 ㈜엔씨소프트프로야구단(구단주 김택진)이 아마야구에 정통한 8명의 스카우트팀을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엔씨소프트는 25일 전 용마고 박동수 감독을 야구단의 스카우트 팀장으로 선임하고 양후승(대전고 감독), 유영준(장충고 감독), 전종화(전 LG배터리 코치), 구동우(청원고 투수코치), 지연규(북일고 투수코치), 황현철(경찰청 수비코치), 문왕식(순천 이수중 코치)씨 등을 팀원으로 선임했다.

이들은 10년이상 아마야구 코칭 스태프로서 경험을 갖고 있다.

스카우트 팀은 5월부터 마산야구장 내 사무실을 열고 전국 각지에서 주말리그로 열리는 고교 대학야구, 상무, 경찰청 등의 2군 경기장을 찾아 엔씨소프트 프로야구단의 주축이 될 옥석을 고른다.

이상구 단장은 "스카우트 모두가 야구의 기본능력과 성장잠재력 등 신인을 발굴해내는 역량을 두루 갖춘 만큼 아마추어 야구를 샅샅이 훑어 인재를 발굴해내고 육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황민성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