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시민기자방
정겨운 다듬이 소리 들리는 둘레길함양군, 10일 ‘송전산골마을축제’

   
▲ 사진제공=함양군청
깊어가는 가을을 맞아 가족과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2015년 송전산골마을축제’가 10일 함양군 휴천면 송전마을에서 열린다.

송전마을은 첩첩산중 문명의 뒤편 호롱불 아래서 다듬이소리만 또랑또랑 들리던 심심산골로, 때 묻지 않은 자연 속에서 ‘뚤레뚤레’ 걸으며 다양한 산골마을이야기를 듣고 싶어 하는 관광객에게 이번 축제는 그야말로 ‘딱’이다.

송전산골마을축제위원회가 주최하고, 휴천면과 지리산관광개발조합 등이 후원하는 이번 축제는 ‘가족과 함께 가을 속으로 뚤레뚤레 걷기’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지리산둘레길 송전마을의 때 묻지 않은 자연 속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걷기행사다. (사)숲길에서 주관하는 ‘지리산둘레길 걷기’에 예약을 하면 오전 10시 마천면 금계마을에서 출발해 서암정사, 벽송사를 통과(약 3시간 코스)하는 트레킹을 즐길 수 있으며, 덤으로 지리산 자락의 아름다운 가을단풍까지 만끽할 수 있다. 단, 출발지가 마천이어서 축제장하고 떨어져 있기때문에 홈페이지(www.trail.or.kr)를 통해 미리 예약을 하는 게 좋다. 인원제한은 없다.

또한, 모노레일을 타고 해발 700고지 산양삼 현장견학과 반달곰 관람, 독바위 전망대에서 아름다운 지리산 절경을 조망할 수 있다.

특별행사로 ㈜용유담이야기에서 주관하는 그림 그리기대회가 열리며, 초등학생 자녀가 있다면 전화(055-963-8666)로 예약 후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특히 다른 축제장에서는 보기 드문 프로그램은 80대 주민 15명이 밤낮을 연습해 준비한 다듬이소리 공연과 ‘다함께 돌자 동네한바퀴’프로그램과 밤하늘 별보며 산길걷기다.

축제참가자들은 스토리텔링을 통해 자식없이 살던 노부부가 세상을 떠나면서 동네에 희사한 땅 7000㎡(약 2000평)이 지금은 소중한 마을 공동체문화를 이루는 바탕이 된 사연, 공동으로 김매고 농사짓고 농한기엔 오순도순 마을회관에서 다함께 밥먹으며 겨울을 보내는 아름답고도 인간다운 삶을 듣게 된다.

이외에도 축제 먹거리장터에서는 가마솥밥·누렁호박전 등 전통 먹거리를 맛볼 수 있고, 농산물 직거래장터에선 오미자·산양삼·당귀·된장·고추장·매실엑기스·조청·산나물·호두·목공예품 등 심심산골서 생산되는 깨끗하고 질좋으 다양한 농·특산물을 싼 가격에 살 수 있다.

특히 주민들이 직접 가마솥을 걸어놓고 장작불로 지은 고슬고슬 가마솥밥에, 역시 가마솥에 끓여낸 시래기국은 시골정취를 만끽하려는 방문객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토속음식 선물이 될 전망이다. 행사문의 (055)960-5432.

휴천면 관계자는 “발 디딜 곳도 없을 것 같은 가파른 언덕에 매달리듯 하여 비바람을 이겨낸 그들이 만들어 낸 삶을 들으며 가을을 만끽할 더할 나위 없는 축제”라며 “많이 와서 지친심신을 위로하고 재충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현  winyjh@daum.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주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