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프로야구 제9구단 구단명 ‘다이노스'로 결정

프로야구 제9구단 엔씨소프트의 구단 이름이 공룡을 뜻하는 '다이노스'로 결정됐다.

㈜엔씨소프트 프로야구단(구단주 김택진)은 16일 이 같이 밝히고 "공룡화석은 연고지인 창원 및 경남지역에 폭넓게 분포하고 있어 ‘다이노스’는 이 지역에 대한 상징성이 높고, 어린이로부터 성인 모두가 호감을 갖고 있으며 발음 또한 용이하고 간결하기에 최종 구단명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4월11일부터 29일까지 전국민을 대상으로 구단명을 공모해 2만2천여명의 응모자가 참여,7천900건의 명칭이 접수됐다.

구단은 추첨을 통해 최종 선정자를 뽑아 구간 홈경기장의 영구지정좌석, 순금(10돈 상당)으로 제작된 입장권, 2011한국시리즈 티켓(1인2매), 엔씨소프트 음악서비스 ‘24hz(헤르츠)’의 1년 이용권 등을 제공한다.

한편 현재 프로야구 8개구단에서는 두산 베어스(곰), 삼성 라이온즈(사자), KIA 타이거즈(호랑이), 한화 이글스(독수리) 등이 동물 이름을 사용하고 롯데 자이언츠(거인), 넥센 히어로즈(영웅), LG 트윈스(쌍둥이)는 사람과 관련된 구단명을 쓰고 있다.

황민성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