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수애, 리얼한 표정 연기 '심야의 FM' 포스터 공개

 

   
 

수애, 유지태 주연의 영화 '심야의 FM' 포스터가 공개되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는 10월 14일 개봉될 예정인 '심야의 FM'의 포스터는 "방송을 장악하려는 정체불명의 청취자(유지태 분)와 가족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해야 하는 수애의 카리스마 대결을 잘 표현했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일부 온라인 상에는 "'제한된 2시간, 놈과의 사투가 생중계 된다.'라는 카피 문구는 협박범의 지시대로 방송을 진행해야 하는 극한의 상황 설정 속에서 긴박하게 펼쳐질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는 글이 게재되고 있다.

 또한, 일부 수애의 팬들은 "공포에 질린 여배우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협박범의 지시에 어떻게 대응할 지 궁금하다."는 평을 남기고 있다.

 오랜 동안 팬들에게 절대적인 호감과 사랑을 얻고 있는 여배우 수애의 인기 비결은 무엇일까?

 이와 관련, 선릉SW피부과 김지수 원장은 "다양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배우에게 얼굴 피부는 매우 중요하다. 아무리 분장의 기술이 발달했지만 맑고 깨끗한 피부를 갖고 있어야 주어진 캐릭터 분위기를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다."며, "수애씨는 그 동안 연예계 자연미가 돋보이는 미인이자 윤기 있는 피부를 갖고 있는 배우로 유명하다. 새 영화를 통해 위기에 처한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의 역할을 잘 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애는 올 하반기 영화 '심야의 FM'외에도 SBS 드라마 '아테나:전쟁의 여신'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수애는 극 중 NTS 요원인 동시에 비밀에 싸인 또 다른 조직의 특수요원으로 활동하는 일명 이중 스파이 캐릭터를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할 예정이다.

경남데일리  master@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