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인기가수 빅뱅의 대성씨, 교통사망사고 연루

인기그룹 빅뱅의 대성 씨가 운전한 승용차가 한 명이 숨진 교통사고에 연루됐다.

대성 씨는 31일 오전 1시30분께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남단에서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를 몰다 도로 위에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 허모 씨(30)를 친 뒤 앞에 정차해 있던 김 모(44. 택시운전사)씨의 택시를 잇따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택시운전사 김씨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택시를 세우고 신고를 하려는데 뒤따라오던 대성 씨의 승용차가 오토바이 운전자와 택시를 잇따라 치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택시 운전사 김씨 는 " 전화기를 들고 막 신고하려고 그랬는데, 뒤에서 아우디가 그냥 부딪쳤다"고 경찰에서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

대성 씨는 앞에 쓰러져 있는 사람과 택시를 보지 못했으며 '덜컹'하는 소리를 들은 뒤 곧이어 택시를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조사 결과 대성 씨는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택시운전사 김 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오토바이 운전자가 어떤 충격에 의해 숨졌는지 목격자와 대성 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명길  제휴기사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