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정치
일손부족농가 마늘수확에 공무원 구슬땀창원시 하수도사업소 직원 MT 반납 농가일손 지원

창원시 하수도사업소(소장 김덕용) 소속 직원들은 지난 9일 오후 마산 합포구 진전면 일암 마을의 변홍섭씨(74세)가 부양가족도 없는 노약자로서 마늘수확에 일손이 부족해 발을 구르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고 자체 MT활동을 반납, 마늘수확에 발 벗고 나섰다.

이날 변홍섭씨의 1,322㎡에 달하는 마늘 밭을 찾은 이천호 과장 등 하수시설과 소속 공무원 10명은 농촌에서 성장하면서 익혔던 능숙한 솜씨로 마늘 3톤 가량을 수확하여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이천호 과장은, 최근 농촌 인력감소와 노령화로 일손이 부족한 농가가 우리 주위에 예상외로 많다고 하면서, “이번 농촌 봉사활동은 진전면사무소로부터 추천을 받은 후,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 의사로 이루어지게 되었다” 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이번 행사가 일회성이 아니라, 앞으로도 일손이 필요한 농가를 추천받아 틈틈이 농촌지원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침으로서 주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자상을 구현하는데 앞장서겠다” 고 말했다.
 

윤상환  master@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