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현빈 휴가, 해병대 총기사고 등으로 '100일 휴가' 늦춰져

   
 
해병대 총기사고 등으로 인해 현빈의 100일 휴가가 한달 이상 늦춰질 전망이다.

19일 국방부에 따르면 당초 6월 중순경으로 예정됐던 현빈 기수(1,137기)의 100일 휴가가 7월말 내지 8월초로 늦춰졌다.

현빈은 현재 백령도 주둔 해명대 6여단에서 복무 중으로 총기사고가 발생한 강화도나 자살 사고가 벌어진 경기 김포, 경북 포항 등과는 다른 부대다. 하지만 해병대 정서상 최근 대형 사고가 전체 장병의 휴가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해병대 관계자는 "부대에 사건 사고가 발생하면 보통 휴가가 제한된다. 해병대가 전국민의 관심사가 되면서 이등병 100일 휴가도 영향을 받은 것"이라 전했다.



 

김주아  idsoft3@reviewstar.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