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출발드림팀' 선정성 논란, 노출 의상 가슴 굴곡 그대로

   
 
KBS2 '출발 드림팀'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7일 방송된 '출발 드림팀'은 걸그룹과 여자 연예인들이 대거 출연해 드림걸즈 최강자전을 펼쳤다.

이날 출연자들은 얼음 슬라이딩 경기는 물론 수중 레슬링 등의 경기를 펼쳤다. 수중 경기인 만큼 출연진 대부분은 핫팬츠에 민소매 등 노출이 있는 의상을 입었고 특히 수영복에 옷을 덧대 입는 스타일로 몸매가 그대로 드러났다.

   
 
여성 출연진들이 얼음 위에서 슬라이딩을 해서 가장 멀리 나간 선수가 승리하는 게임에서는 출연자들의 모습을 카메라가 정면에서 잡으며 가슴 굴곡이 그대로 잡혔다. 수상 장애물 달리기에서도 민망한 장면은 계속 등장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의견은 "일요일 아침부터 가족이 보기엔 민망"이란 반응과 "게임은 게임일뿐 왜이렇게 꽉 막혀있나"등의 상반된 반응이 게시판을 달궜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김미연, 김나영, 다나-선데이(천상지희), 강은비, 이파니, 김재경-조현영(레인보우), 보라-다솜(씨스타), 은지-혜미(나인뮤지스), 소진-민아(걸스데이), 김혜진, 비키-수빈(달샤벳), 조이-티애(라니아), 지원(오로라) 등 20명의 스타들이 경기에 참여했다.


 

김주아  idsoft3@reviewstar.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