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기초단체장
민주 갈상돈 진주시장 후보, ‘진주신용보증재단’ 설립 공약

갈상돈(사진) 더불어민주당 진주시장 후보가 진주시 소상공인과 소기업을 위한 진주신용보증재단 설립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갈 후보는 “진주시 소상공인과 소기업들이 신용보증기금 보증평가 문턱을 넘지 못해 폐업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자와 원금을 열심히 갚은 사람이나 기업들에겐 연 단위 신용 재평가를 통해 대출 금리를 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보증평가 문턱을 넘지 못해 제3, 제4 금융권으로 자영업자들이 이탈하지 않도록 이자를 절감해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신용보증기금에서 정한 대출금 이자율은 약 0.5~3%, 은행 대출금 이자율은 약 4.5%다.

갈 후보는 “현재 경남에선 경남신용보증재단이 운영 중이다. 진주에도 지점이 있다”며 “하지만 이젠 진주에도 독립된 신용보증재단이 필요하다. 지역 주요 은행들과 MOU를 맺은 진주신용보증재단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주신용보증재단의 설립 목적은 진주시에서 출자를 해 출자금액의 20배를 신용보증보험에서 지원,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에게 안정된 사업 운영이 보장되도록 하는 데 있다”며 “진주신용보증재단 설립으로 소상공인과 중산층의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진주=권경률 기자  qnfwhddl@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