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경남선수단 메달 총 110개 달성육상, 수영, 역도 종목 등 강세 보여

제38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서 경남선수단은 육상, 수영, 축구, 볼링 등 23개 종목에 455명의 선수단이 출전해 금 33개, 은 32개, 동 45개 등 총 110개의 메달을 획득해 작년보다 순위가 1단계 오른 14위를 기록했다.

이번 체전은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전북 익산시를 중심으로 12개 지역에서 개최했으며, 26개 종목에 전국 8천596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기량을 펼쳤다.

경남의 전통적 강세종목인 육상과 수영, 역도는 변함없이 우수한 경기력을 보였고, 지난해 메달획득에 어려움이 있었던 휠체어럭비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하는 등 전 종목에서 고른 성과를 거뒀다.

경남 첫 금메달도 수영에서 나왔다. 현지원 선수가 여자 자유형 50m S4와 평영 50m SB3에서 2관왕을 차지했으며, 강기식 선수 또한 남자 자유형 200m S5와 배영 50m S5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에 올랐다.

남자 자유형 50m S6~S7에서 김진식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해 수영에서만 금메달 5개, 은메달 12개, 동메달 5개 등 총 22개를 땄다.

육상 역시 효자종목임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줬다. 금메달 10개, 은메달 5개, 동메달 10개 등 총 25개 메달을 안겨줘 경남선수단 참가 종목 중 메달 획득 수 1위를 차지했다.

육상의 첫 금메달은 강외택(필드) 선수가 남자 원반던지기 F32에서 차지했으며, 추가로 포환던지기 F32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을 차지했다. 이어 주정훈(트랙) 선수가 남자 400m, 100m, 200m T46에서 3관왕을, 손정헌(트랙) 선수가 남자 높이뛰기 T38과 멀리뛰기 T37~38에서 2관왕에 올랐다.

또한 남자 멀리뛰기 T12에서 김도현(트랙) 선수, 여자 곤봉던지기 F31에서 박성미(필드) 선수, 여자 창던지기 F11에서 조돌순(필드) 선수가 추가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역도는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0개 총 19개로 다시 한 번 위용을 보여줬다. 김영동 선수는 남자 –92kg급 데드리프트, 스쿼트, 파워리프트 종합에서 모두 금메달로 3관왕을 차지했으며, 뒤이어 김형희 선수 또한 여자 –67kg급 파워리프팅, 웨이트리프팅, 벤치프레스 종합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3관왕을 기록했다.

외에도 김명희 선수가 은메달 2개와 동메달 1개, 공은선 선수가 동메달 2개, 문은정 선수가 동메달 3개, 최진근 선수가 동메달 2개를 차지했다.

그 외 종목에서도 금메달이 이어졌다. 볼링 남자 2인조 TPB4에서 남도영, 이동기 선수, 볼링 남자 2인조 TPB8에서 김병수, 이정수 선수, 시각 탁구 남자 단식에서 윤동만 선수, 시각 탁구 남자 단체전(3명)에서 박권철, 윤동만, 이상철 선수, 탁구 남자 단식 CLASS1에서 주영대 선수, 탁구 여자 단식 CLASS5에서 강외정 선수, 사격 혼성 25m 권총 P3 단체전 SH1에서 문애경, 박명순, 서영균, 김영배 선수, 사격 남자 공기권총 P1 개인전 SH1에서 서영균 선수, 당구 남자 원쿠션과 3구 단식 BIS에서 김영섭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 특징은 단체종목 휠체어럭비(은메달)에서 좋은 성적을 냈으며, 전통적 강세종목인 육상에서 25개로 최다 메달을 획득했고, 수영도 22개 메달을 따는 등 계속 좋은 성적을 거둔 점을 꼽을 수 있다.

역도 역시 총 19개 메달을 획득해 작년 16위에서 10위로 높은 성적 향상을 보였다.

또 탁구에서도 총 12개 메달을 획득해 효자종목으로 손꼽혔다.

문보근 총감독(경남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경남이 아직 하위권이지만 경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장애인체육시설 인프라 확충 계획이 현실화 되고, 현재 추진 중인 실업팀 창단, 도내 기업의 장애인선수 고용과 실업팀 창단 등이 구체화되면 내년에는 더욱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