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사이드 핫이슈
'천렵질' 막말 파문 민경욱...우상호 "국민들로부터 심판받을 것"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스타그램 '상호작용' 캡쳐.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천렵질' 막말 발언에 대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상 외교를 천렵질에 비유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10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민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기 위한 강박증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불쑤시개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 있는 대로 달궈놓고는 천렵(川獵, 냇물에서 고기잡이하는 일)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며 지난 9일 북유럽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우 의원은 "차명진 전 의원이나 민경욱 대변인이 반성의 뜻이 없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밝힌 셈"이라며 "(막말 발언을 한 의원들은)국민들로부터 심판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통령 비판은 모조리 막말인가'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통해 정부 여당에 대한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제1야당 대변인이자 국회의원으로서 앞으로도 더욱 가열차고 합리적인 정부여당 비판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이윤기 기자  bynaeil@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